산창 73~80-화암8경 시조(8수)-땅과의 정담/반산 한상철

posted by 韓相哲
date :
hit : 115, scrab : 0 , recommended : 0

화암(畵岩)8경 시조 (2016. 2. 3 이기). 2017. 4. 9 수정

 

1경 화암약수

2경 거북바위

3경 용마소

4경 화암동굴

5경 화표주

6경 소금강

7경 몰운대

8경 광대곡

 

* 강원도 정선군 화암리 일대에 소재하는 경승지 여덟 군데를 말한다. 최근 변경돼 제6경 신선암을 빼고, 대신 제8경에 광대곡(廣大谷)을 넣었다.


1경 화암약수(畵岩藥水)


송학도(松鶴圖) 멋들어진 절벽 밑 감로천(甘露泉)

일월(日月)도 군침 흘린 저 붉은 빛 톡 쏘는 맛

과객은 한 모금 마셔 신선되어 난다네

 

* 강원도 정선군 동면 화암리 국민관광단지(1977년 지정) 입구. 오른 쪽 계류 변에 있는 기포 샘이다. 상하 두 곳 있으며, 탄산수로 붉은 빛이 약간 감돈다.

 

2경 거북바위龜岩


두 눈은 멀뚱멀뚱 창천이 그리운가

북녘은 네 땅이니 슬금슬금 기어가서

껍데기 훌렁 벗고선 일광욕을 즐기렴

 

* 현무(玄武); 수신(水神). 북방의 수호신으로 거북과 뱀이 얽힌 형상. 북쪽은 물, 검은 색, (), 신장 등을 상징한다.

 

3경 용마소(龍馬沼)


잠룡이 떠오르니 검푸른 소 회오릴다

투레질 고고성(呱呱聲)에 강바위 갈라지고

퍼드덕 날개를 펴서 구만리를 솟구쳐

 

* 잠룡(潛龍); 물속에 잠겨 있어 아직 떠오르지 못한 용. 흔히 기회를 얻지 못하고 있는 영웅을 뜻한다. 용마는 물에서는 용이었으나, 승천할 때에는 날개 달린 말로 변한다.

 

4경 화암동굴(畵岩洞窟)


광맥이 끊어지니 고드름 종유굴로

붉은 폭() 쏟아지고 산만 한 황금석순(石筍)

반향(反響)은 오페라 유령 환몽(幻夢)에 든 내 임아

 

* 1922년부터 1945년까지 왜정시대 때 금을 캤던 천포광산으로 연간 순금 22,904g을 생산하는 국내 5위의 금광이었다. 금광굴진 중 발견된 천연 종유동굴과, 금광갱도를 이용하여 <금과 대자연의 만남> 이라는 주제로, 개발한 국내 유일의 테마 형 동굴이다. 천연 종유굴은 2,800규모의 광장이고, 관람길이는 총1,803m로서, 전체 관람구간은 5개의 장, 41개 존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관람 소요시간은 1시간30분 정도이다. 4~5억 년 전의 고생대 조선계에 생성된 것으로 추정되며, 동양최대의 붉은 유석(流石) 폭포, 높이 8m에 둘레 5m의 대형석순 등 볼거리가 많다. 강원도 지방기념물 33(1980. 2. 25)로 지정되었다.(대한민국 구석구석 수정보완)

* 당시 자료가 빈약하여 2017. 4. 9 다시 지었다. 졸저 산악시조 제2山窓113쪽에 수록된 처음 시조도 병기한다.

세월을 반죽하여 여근으로 빚었구나

공알을 슬쩍하다 조물주에 들켰거늘

꿀 먹은 벙어리마냥 홍당무가 되었네

; 여자의 생식기에 숨은 씨 모양(음핵). 이를 닮은 진짜 종유석을 딸 것인가? 동굴전체를 여근으로 생각하여 상상 속에 교합하는 걸까?


5경 화표주(華表柱)


다북솔 향 좋다만 산작약(山芍藥)은 한결 짙어

뭇바위 침묵해도 꽃바위는 벌을 끌고

우뚝 선 진홍빛 자태 군방(群芳) 으뜸 아니랴

 

* 화표주는 산작약(산함박꽃)을 많이 닮아 복스럽게 생겼으며, 절벽바위 주변에는 다북솔이 많다. 군방은 향기 나는 여러 가지 꽃들을 뜻한다.

 

6경 소금강(小金剛)


풍악(楓岳)이 따로 있나 여기는 작은 봉래(蓬萊)

옥류(玉流)는 굽이치고 낭떠러지 까마득해

기경(奇境)에 홀린 나그네 도끼자루 썩느니

 

* 금강산의 가을 이름은 풍악산이고, 여름 이름은 봉래산이다. 이곳은 격류와 강안(江岸)절벽이 어울린 절경지로, 38번 국도를 따라 그림같이 펼쳐지는데, 흔히 정선소금강이라 부른다.

 

7경 몰운대(沒雲臺)


고송(孤松)은 눈을 감고 백로(白鷺)는 한가론데

동대천(東大川) 물보라에 구름이 잠기건만

천렵(川獵)에 미친 소년은 벼랑 끝을 맴도네

<!--[if !supportEmptyParas]--> <!--[endif]-->

* 동대천을 끼고 있는 절벽 즉, 몰운대는 화암8경 중에도 특히 경관이 뛰어난 곳이다. 암반 위에서 운치를 풍기든 300년 된 소나무는 아쉽게도, 1990년 말경 고사(枯死)하고 말았다. 동대천은 석회석 물이 녹은 코발트 빛깔로, 물보라 치는 광경이 정말 눈부시다. 몰운대 밑 여름철에 천렵하는 아이들과, 벼랑 끝에 맴도는 구름은 한 폭의 동양화이다. 백문불여일견(百聞不如一見)이다.<!--[endif]--> 

  

8경 광대곡(廣大谷)


광대(廣大)에 빠져들면 남몰래 신선놀음

용소에 목축이니 유곡(幽谷)은 접입가경(漸入佳境)

심신을 정결히 해야 속내 전부 보여줘

 

* 몰운리에 있는 계곡으로, 몰운대를 지나 왼쪽으로 접어들어 20분 정도 걸어 올라가면 나타난다. 12용소를 비롯해 바가지소·골뱅이소·영천폭포·촛대바위 등이 유명하고, 특히 가을 단풍이 볼만하다(출처: 네이버 백과사전). 하늘과 구름과 땅이 맞붙은 신비의 계곡으로, 태고적부터 부정한 사람들이 함부로 출입하는 것을 금하는 전설이 있다. 금기시(禁忌視)하는 개고기를 먹고 입산하면, 모든 나뭇가지가 뱀으로 보이거나, 그렇지 않으면 부상을 당하는 예가 허다하다는 것이다. 탐승에 앞서 몸과 마음을 정결히 하라는 뜻일 게다. (대한민국 구석구석 발췌수정-한국관광공사 제공)

* 졸작 산악시조 후음 제89묘기 부린 광대’-광대산 참조.

-------------------------------------------------------------------

* 졸저 산악시조 제2山窓화암8경 제110~117. () 도서출판 삶과꿈 발행(2002. 5. 10).

* 그 후 화암8경 변경으로 제6신선암을 빼고, 대신 제8경에 광대곡을 넣었다(2017. 4. 9). 참고로 그 시조도 소개한다.

6경 신선암(神仙岩)

청류에 손 씻으니 선인(仙人)이 오라하네

대작타 화답하다 나도 몰래 취해 졸다

황혼 쯤 깨어나 보니 흰 바위만 내 곁에 (없음) 

* 졸저 풍치시조집 『명승보』  제10번 화암8경 79~83쪽 참조.  

댓글 0 | 엮인글 0

산창 81-가루차의 포말/반산 한상철
다음글이 없습니다.



사단법인 대한산악연맹 서울특별시체육회 한국산악회 한국등산학교 서울산악구조대 국립공원 계좌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주소수집거부
%3Ca+href%3D%22..%2Fkafseoul%2F%22%3E%3Cspan+class%3D%22Klocation%22%3EHOME%3C%2Fspan%3E%3C%2Fa%3E+%3E+%3Ca+href%3D%22..%2Fkafseoul%2Fforum.php%22+class%3D%22Klocation%22%3E%3Cspan+class%3D%22Klocation%22%3E%EC%BB%A4%EB%AE%A4%EB%8B%88%ED%8B%B0%3C%2Fspan%3E%3C%2Fa%3E+%3E+%3Ca+href%3D%22..%2Fkafseoul%2Fforum.php%3Fmid%3D31%22%3E%3Cspan+class%3D%22Klocation%22%3E%EC%82%B0%EC%95%85%EB%AC%B8%ED%99%94%3C%2Fspan%3E%3C%2Fa%3E